Copyright All right Reserved
ⓒ그리다꿈

1차 미션 주제 : 슬픔이 없는 십오초

제3회 그리다꿈 공모전 <일러스트레이터?>의 첫번째 미션 주제는 심보선 시인의 <슬픔이 없는 십오초>라는 시입니다. 각 작가들은 종이에 손글씨로 쓰여진 <슬픔이 없는 십오초>를 읽고 2주간 자유롭게 작업을 진행했습니다. 작업 완료 후에는 작가 전원이 모여 서로의 작품을 보며 크리틱을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.

<슬픔이 없는 십오초>

심보선

아득한 고층 아파트 위
태양이 가슴을 쥐어뜯으며
낮달 옆에서 어찌할 바를 모른다
치욕에 관한 한 세상은 멸망한 지 오래다
가끔 슬픔 없이 십오 초 정도가 지난다
가능한 모든 변명들을 대면서
길들이 사방에서 휘고 있다
그림자 거뭇한 길가에 쌓이는 침묵
거기서 초 단위로 조용히 늙고 싶다
늙어가는 모든 존재는 비가 샌다
비가 새는 모든 늙은 존재들이
새 지붕을 얹듯 사랑을 꿈꾼다
누구나 잘 안다 이렇게 된 것은
이렇게 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
태양이 온 힘을 다해 빛을 쥐어짜내는 오후
과거가 뒷걸음질 치다 아파트 난간 아래로
떨어진다 미래도 곧이어 그 뒤를 따른다
현재는 다만 꽃의 나날 꽃의 나날은
꽃이 피고 지는 시간이어서 슬프다
고양이가 꽃잎을 냠냠 뜯어먹고 있다
여자가 카모밀 차를 홀짝거리고 있다
고요하고 평화로운 듯도 하다
나는 길 가운데 우두커니 서 있다
남자가 울면서 자전거를 타고 지나간다
궁극적으로 넘어질 운명의 인간이다
현기증이 만발하는 머릿속 꿈 동산
이제 막 슬픔 없이 십오 초 정도가 지났다
어디로든 발걸음을 옮겨야 하겠으나
어디로든 끝간에는 사라지는 길이다

최진영
최진영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10.jpg
주서영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12.jpg
한수진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08.jpg
염예슬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09.jpg
이민정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07.jpg
엄정헌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02.jpg
김인엽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03.jpg
최진영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04.jpg
김형주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05.jpg
배해나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m1w_001.jpg
김다정
http://gridaggum.com/exhibit/files/gimgs/th-13_114958872.jpg
변우재